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8.7℃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5.1℃
  • 흐림제주 16.5℃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더 뉴스

SK에코플랜트 ‘웨이블’, CES 2023 혁신상

폐기물 라이프사이클 솔루션 ‘웨이블’ 혁신성 인정



글로벌 종합환경기업 SK에코플랜트의 디지털 기반 폐기물 솔루션이 세계 무대에서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SK에코플랜트는 ‘웨이블(WAYBLE)’ 솔루션이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3’에서 스마트시티분야 혁신상(Innovation Awards)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웨이블은 폐기물 배출-운송-처리 등 전 생애주기를 추적·관리하는 고도화된 디지털 솔루션이다. CES를 주관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전시에 앞서 전 세계 혁신기술 상품을 접수, 평가해 기술, 디자인 등이 우수한 제품 및 서비스 등에 혁신상을 수여한다.
 
웨이블은 효율적인 관리가 어려웠던 폐기물 배출-운송-처리 등 전 생애주기를 디지털 기반으로 전환하고 데이터화함으로써 전사적 폐기물 관리(EWP: Enterprise Waste Planning)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지털전환을 통해 폐기물 산업 전 과정의 투명성과 가시성을 향상시키는 효과도 있다. 글로벌 비즈니스 수행 시 필수요건으로 자리잡고 있는 폐기물 전과정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 대응과 폐기물매립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검증 획득 등 ESG 경영을 위한 친환경 성과 인증에도 웨이블에서 수집한 데이터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SK에코플랜트는 데이터분석 및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폐기물의 종류·부피·무게와 배출 패턴 등을 분석하는 기능까지 고도화 중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폐기물의 불필요한 배출·수거를 최소화하고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다. 폐기물 배출·보관량 업데이트, 폐기물 운송차량의 적재중량 변화 및 차량 위치 분석 등을 제공하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기술도 적용 예정이다. 2022년 11월 현재 쿠팡풀필먼트서비스를 비롯한 90여개 기업에서 웨이블을 활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처리된 누적 폐기물 양은 약 1만톤에 이른다.
 
올해 CES 2022에 처음으로 참가해 탄소중립 마스터플랜 ‘넷제로 시티(Net Zero City)’를 전시한 SK에코플랜트는 불과 두 번째 참가를 앞두고 혁신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AI, IoT 등 혁신기술을 적용한 데이터 기반 효율적 폐기물 관리뿐만 아니라 폐기물산업 전 밸류체인에 기술과 솔루션을 접목하는 차별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보인다. 

SK에코플랜트는 내년 1월 CES 2023에서 웨이블을 포함, 여러 자회사·파트너들과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이미 탄소중립(Net Zero) 여정을 진행 중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는 미래 환경 기술 개발 등을 도맡는 R&D 전담 조직 에코랩센터(Eco Lab Center)를 운영하고 있다. 에코랩센터에서는 웨이블을 비롯한 AI·DT 기술 도입, 혁신기술 개발 등 연구 활동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외형적인 자산 투자뿐만 아니라 기술 업그레이드를 통해 환경사업 전반을 고도화해 나가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지난해 10월 에코랩센터 출범 이후 특허 출원 13건을 비롯해 공동기술개발, 합작회사 설립 등 유·무형의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SK에코플랜트는 기술을 통한 사업 고도화는 물론 다른 기업들의 환경에 대한 고민까지 해결해주는 역할을 적극 수행함으로써 우리나라 환경산업 전반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환경 솔루션을 전 세계에 수출하는 글로벌 종합환경회사로 입지를 다지기 위한 혁신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